넥쏘, 현대의 수소차

넥쏘, 현대의 수소차

넥쏘 개요

현대자동차는 2018년부터 혁신적인 기술을 도입하여 앞바퀴를 구동하는 앞엔진을 장착한 수소연료전지차를 선보이고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모델이 바로 중형 SUV인 ‘넥쏘’입니다.

이 차량은 기존의 자동차와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보여주며, 이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미래형 자동차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넥쏘는 투싼 3세대(TL)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었지만, 단순히 기존 투싼의 후속작이라고만 볼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 차량은 FCEV(연료전지차) 전용 모델로 개발되었기 때문입니다.

이는 기존의 투싼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기술력과 혁신을 필요로 했으며, 이를 통해 넥쏘는 현대자동차의 라인업 중에서도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넥쏘는 트럭과 함께 렌터카로 제공되지 않는 특별한 모델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이는 넥쏘의 고유한 특성과 위치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넥쏘는 그 자체로 특별하며, 이는 그의 독특한 기능과 성능, 그리고 해당 모델만의 독특한 존재감을 통해 증명되고 있습니다.

이런 점들을 종합해 볼 때, 넥쏘는 현대자동차의 미래 지향적인 비전을 제대로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넥쏘 설명

현대자동차의 넥쏘는 수소 연료전지차 중 하나로, 이 차량의 출시 계획은 오래 전부터 있었습니다.

2017년 상반기에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넥쏘의 콘셉트 카인 ‘FE’가 세계에 처음으로 공개되었고, 현대자동차는 2018년까지 FE의 양산형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 다음 해인 2017년 8월부터는 ‘FE’의 양산형으로 예상되는 차량이 한국에서 발견되기 시작했습니다.

2017년 8월 말에는 넥쏘의 프로토타입이 현대자동차 수소전기하우스에서 공개되었고,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 전시되었습니다.

당시에는 ‘넥쏘’라는 이름이 정해지지 않아 ‘차세대 수소전기차’라고 불렸으며, 넥쏘라는 이름은 2018년 1월에 비로소 공개되었습니다.

넥쏘의 예약 판매는 2018년 3월 19일에 시작되었고,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수소충전소가 있는 지역에서 우선 판매되었습니다.

출시 가격

출시 가격은 6,8907,220만 원으로 준중형 SUV 치고는 상당히 비싸지만, 차량 가격의 절반은 정부의 보조금으로 지원되므로 실제 구매 가격은 3,3903,970만 원 선이었습니다.

넥쏘의 출고는 2018년 3월 27일에 시작되었고, 첫 번째 차량은 광주광역시청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는 광주광역시청이 넥쏘를 관용차로 구매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 외에도 넥쏘에는 여러 기능이 탑재되어 있는데, 그 중 하나는 후방 유리창 위의 스포일러 안에 숨겨진 히든타입 리어와이퍼입니다.

이 기능은 현대기아차의 차량 중에서는 최초로 장착된 것입니다.

2019년 8월 28일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의전차량으로 넥쏘가 선정되었습니다.

이후에도 현대자동차 기술연구소 방문 현장, 남대문 시장 방문 현장 등에서 넥쏘가 포착되었습니다.

넥쏘는 청와대 경내 이동용과 서울 근교 이동용으로 사용되며, 그 외의 일정에서는 제네시스 G90L 시큐리티, 벤츠 S600 가드 시리즈 등을 이용합니다.

미국 시장에서는 2018년 12월부터 캘리포니아 주에서 한정적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이는 캘리포니아가 친환경 정책에 가장 적극적이고 수소 충전 인프라가 가장 발달한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일본 시장에서도 넥쏘는 공개되었고, 2020년 3월 도쿄에서 열린 수소 엑스포에서 시승차까지 운행되었습니다.

이후에는 현대 아이오닉 5와 함께 일본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했습니다.

유럽 시장에서는 네덜란드 등지로 수출하고 있습니다.

2021년 1월 18일에는 2021년형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되었고, 2023년 6월 9일에는 2024년형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되었습니다.

이 모델들에는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2025년 1분기에는 넥쏘의 페이스리프트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는 HDA 2 등의 기능이 적용되며,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이 확장 지원될 예정입니다.

넥쏘의 충전 시간은 약 6분으로, 이는 전기차 충전보다 빠른 속도입니다.

그러나 수소 충전소의 확충이 쉽지 않아 충전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넥쏘의 보증기간은 10년 16만km로, 실제 내구성은 30만km 이상도 가능합니다.

보증기간 이후에도 연료전지 스택의 개별 수리가 가능하며, 이후 현대차에서 최고가로 사준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넥쏘 결함

넥쏘는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한 수소 연료전지차로, 그 개발 과정에서 다양한 환경적인 요인과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지속적으로 발전해왔습니다.

이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모델로, 그 성능과 효율성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2020년 11월에는 브레이크 결함 사고가 발생하여 넥쏘와 함께 코나 전기차의 리콜이 이루어졌습니다.

동일한 브레이크 시스템을 사용하는 이 두 차량 모델에서 브레이크 경고등이 점등되는 소프트웨어 결함이 발견되었는데, 이 결함으로 인해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져 제동이 힘들어질 수 있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또한, 차량의 출력이 일시적으로 감소하면서 가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대해 수소전기차 넥쏘카페의 오너 커뮤니티에서는 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모으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였고, 응답자 중 절반 가량이 이 현상을 경험했다는 응답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연료전지 스택의 이상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며, 보증 기간 내에는 무상 수리가 가능하나, 보증 종료 후에는 연료전지 스택 교체 비용이 4천만원에 달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환불 논란

환불 논란도 있었습니다.

소비자 A씨는 넥쏘를 구매한 지 2주 만에 거북이 모양 경고등이 들어오는 문제를 겪었습니다.

이 경고등이 들어올 경우 차량은 2~3km 밖에 달릴 수 없고, 출력도 제한되었습니다.

A씨는 현대차가 제시한 부품 교체 및 진단 장치 부착을 거부하였으며, 이에 대해 현대차는 고객이 불가능한 요구를 제시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넥쏘의 구입이 불가능한 지역에 대해서는 보조금 지급 기준에 따라 다릅니다.

인천의 옹진, 경기의 동두천, 포천, 연천, 가평, 강원의 춘천, 홍천, 원주, 횡성, 인제, 평창, 영동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충북의 단양, 보은, 영동, 옥천 등 다수 지역에서는 넥쏘 구입이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점들에도 불구하고, 현대차는 넥쏘의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2021년 10월, 넥쏘카페 매니저와 지역장의 간담회 이후, 잔가 보상 프로그램인Buy–Back 프로그램을 적용한다는 공지가 있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15년 25만㎞ 운행 시까지 싼타페보다 2% 높은 잔가율을 보장하며, 잔가보장 프로그램을 원치 않을 경우 정상 성능을 내는 리퍼 제품인 스택 재생품을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페이스리프트 이전 모델인 넥쏘와 투싼 FCEV 구매자도 포함됩니다.

잔가율이란 자동차, 건물, 건설기계와 같은 유형 고정자산의 수명이 끝날 때 그 잔존가액을 재조달 원가로 나눈 비율을 뜻합니다.

이는 차량의 가치를 나타내는 중요한 지표로, 잔가율이 높을수록 차량의 가치가 높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잔가율 보장 프로그램은 차량의 가치를 유지하고, 차량 구매자에게 더 나은 보상을 제공하는 방법으로 사용됩니다.

이처럼 현대차는 넥쏘의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이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와 제품을 제공하고, 더욱 높은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결함이 발견되었을 때, 현대차는 즉각적으로 해당 문제를 인정하고,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운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리콜을 실시하였습니다.

또한, 소비자들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이를 통해 자신들의 제품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보여주었습니다.

넥쏘는 수소 연료전지차의 선두주자로서, 그 기술적인 발전과 성능 향상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행 환경을 제공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