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준준형 크로스오버 SUV

아이오닉5, 준준형 크로스오버 SUV

아이오닉5 개요

세상을 전환시킬 수 있는 엄청난 힘에 대해 고민해본 적이 있나요?

그런 힘에 함께 탑승하십시오, 그것이 바로 세상을 움직이는 힘입니다.

이것은 단순히 물리적인 움직임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변화를 일으키는 데 필요한 힘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는지, 어떤 미래를 향해 가고 있는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힘입니다.

이러한 힘의 주요한 원천 중 하나는 바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문 브랜드인 아이오닉입니다.

아이오닉은 2021년에 선보인 전기동력을 이용한 준중형 크로스오버 SUV 차량을 통해 이 힘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이 차량은 단순히 전기를 이용한 이동 수단이 아닙니다.

이것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기호이자, 우리가 세상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에 대한 진정한 예시입니다.

아이오닉의 전기차는 우리의 이동 방식을 변화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우리의 생활 방식, 우리가 세상을 보는 방식까지도 변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지구의 보호자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며, 우리가 세상을 어떻게 보고, 어떻게 이해하고,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공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우리의 미래를 어떻게 설계하고, 어떻게 이루어낼 수 있는지에 대한 힘을 보여줍니다.

아이오닉5 모델 설명

2021년 2월 23일에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차량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이 차량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사용하여 제작되었고, 이름은 아이오닉 5로 결정되었습니다.

이 차량의 디자인은 포니 시리즈를 오마주한 것으로, 올드 카의 향수를 느끼게 하는 독특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5의 외장 디자인은 굉장히 혁신적입니다.

클램 쉘 후드와 가는 전조등을 사용하여 유려하고 하이테크적인 이미지를 갖추었습니다.

또한, 지능형 공기 유동 제어기를 사용하여 공기 저항을 줄여 주행 거리를 연장하였습니다.

이 외에도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오토 플러시 아웃 사이드 핸들 등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차량의 내부는 다크 페블 그레이 투 톤, 테라 브라운/머드 그레이 투 톤, 옵시디안 블랙 모노 톤, 다크 틸 그린 투 톤 등 4가지 색상이 있습니다.

외부는 총 9가지 색상이 있으며, 그 중에서도 그래비티 골드 매트 색상이 가장 주목받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5는 800V의 초고속 충전기를 사용하여 18분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며, 일반적인 급속 충전은 약 50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최대 주행 거리는 WLTP 사이클 기준으로 410km입니다.

아이오닉 5의 특징 중 하나는 V2L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차량에 탑재된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차박 열풍이 일어난 현재, 이 기능은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아이오닉 5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임시 가격표를 통해 예상해볼 수 있습니다.

가격이 6,000만원을 넘어가는 모델은 보조금이 지급되지 않기 때문에, 가격을 낮추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아이오닉 5의 출시는 3월 유럽에서, 4월 국내에서 시작될 예정입니다.

그러나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로 인해 생산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테슬라는 모델3를 3월에만 3200대의 물량을 인도하며 보조금 전쟁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5는 공기 저항 계수를 0.288까지 줄이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공기 저항을 줄이는 데 집중하였습니다.

이는 동급 내연기관 자동차 기준 0.320.34 보다 약 1118% 줄인 수치입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어, 아이오닉 5는 혁신적인 전기차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아이오닉5 택시 모델로도 고려되고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전기택시로의 전환을 위해 보조금을 지원하면서 택시로의 보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아이오닉 5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물론, 전국적으로도 점점 더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제작 공정

아이오닉5 그 중추적인 기능인 V2L을 구현하기 위해 고전압 주요 배터리와 보조 배터리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통합 충전 시스템인 ICCU를 적용하였다.

이 ICCU를 활용하여, 아이오닉 5는 차량 내외로 110V나 220V의 전원 공급이 가능하다.

각 부품의 이동부터 조립, 용접, 그리고 완성품 이동까지 모든 제조 과정은 자동화되어 진행된다.

배터리 팩의 제작 과정은 다공성 재질을 셀에 부착하는 단계부터 시작된다.

작업자는 작업판에 PU 패드를 적재하면, 자동화 기계가 패드를 하나씩 진공 흡착하여 양면 필름을 제거하고 셀에 부착하다.

이후에는 고압력을 가해 셀에 패드를 고정한다.

이어서, 6축 다관절 로봇이 12개의 셀을 순차적으로 쌓아 한 개의 모듈로 조립한다.

배터리 팩의 조립 과정은 BMA, Bus Bar, 전장 케이블, 팩을 밀봉하기 위한 개스킷 등이 하부 케이스에 장착된 후, 상부 케이스를 덮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6축 다관절 로봇이 설정된 기준에 따라 볼트와 너트를 자동으로 체결하여 배터리 팩의 조립 과정을 마무리한다.

조립이 완료된 배터리 팩은 ICCU와 PE 시스템, 그리고 앞뒤 서스펜션, 구동계 등과 결합되어 E-GMP 플랫폼이 완성된다.

다른 측면에서는 아이오닉 5의 차체를 구성하는 패널과 뼈대가 조립되어 외부 형태가 완성되며, 이어서 도장 과정이 진행된다.

산업용 로봇이 차체의 조립과 도색 작업을 마친 후, 헤드 램프/테일 램프, 윈드 실드/윈도, 휠/타이어, 계기판/인포테인먼트 스크린, 각종 전자 장비/센서 등의 세부 요소들이 추가되어 아이오닉 5의 제작이 완료된다.

마지막 단계로는 전장 집중 검사와 최종 품질 확인 과정이 수행된다.

아이오닉5사전예약 돌풍

2021년 2월 25일,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이 개시되었고, 이는 강력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사전계약이 시작된 첫 날에만 23,760대의 계약이 체결되며 충격적인 신기록을 세웠다.

이는 ‘전기차’라는 상대적으로 낯선 분야에서, 테슬라와 같은 강력한 경쟁자가 있는 상황에서 더욱 놀라운 성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5를 그들의 첫 번째 진정한 전기차로 포지셔닝한 전략이 큰 주목을 받았다.

이로 인해 현대자동차는 몇 달 전에 카니발이 세운 23,006대의 사전 계약 기록을 새롭게 갱신했다.

아이오닉 5의 인기는 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이어졌다.

초도 물량 3,000대를 목표로 한 사전계약에서는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이는 사전 계약금이 한국보다 10배나 더 높은 1,000유로(약 136만 원)였음을 고려하면 더욱 뛰어난 성과다.

또한, 사전 예약과는 별도로 23만 6,000건에 이르는 구매 문의가 접수되었다.

실제 판매량도 높았는데, 5월에는 2,919대, 6월에는 3,667대, 7월에는 3,447대, 8월에는 3,337대가 판매되었다.

이는 D세그먼트 SUV 분야에서 선전하고 있는 르노코리아 QM6와 유사한 수준의 판매고였다.

아이오닉5의 결함과 문제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처음 선보였을 때, 이 플랫폼을 활용하는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가 WLTP 기준 500km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아이오닉 5가 출시되어 사전 예약을 받을 때, 현대에서 제시한 예상 주행 거리는 410-430km로, 많은 소비자들이 실망하였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현대가 원래의 WLTP 기준 주행거리를 보도자료에 사용한 것이 원인입니다.

WLTP는 유럽에서 사용하는 주행거리 측정 기준이지만, 한국의 주행 환경을 고려한 한국 환경부 인증 주행거리와는 상당히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가 WLTP 기준으로 주행 거리를 발표한 이유는 아이오닉 5가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출시되기 때문입니다.

WLTP는 유럽과 일본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기준이며, 한국의 연비 규정은 세계에서 가장 엄격하여, 글로벌 런칭 시에는 WLTP 기준을 사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 문제에 대한 논란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일부에서는 아이오닉 5의 롱레인지 모델과 테슬라 모델 3를 비교하며 주행 거리를 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두 차량은 바디 타입, 배터리 용량 등 여러 요소에서 차이가 있어 단순히 비교하기는 어렵습니다.

또한, 아이오닉5 의 주행 거리 문제는 기대치와 실제 성능 사이의 간극에 대한 실망감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대는 E-GMP 플랫폼의 주행 거리를 500km로 홍보하였지만, 실제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는 이보다 짧았기 때문입니다.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에 대한 논란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일부 유튜버들의 측정 결과에 따르면, 아이오닉 5의 실제 주행 거리는 현대가 발표한 것보다 더 길거나 짧을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논란은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치와 실제 성능 사이의 간극을 더욱 확대시키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 문제를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치와 실제 성능 사이의 간극을 더욱 확대시키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이에 대한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것입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