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디 엣지 새로운 느낌을 더 하다

쏘나타, 디 엣지 새로운 느낌을 더 하다

쏘나타 개요

현대자동차는 1985년부터 전륜구동 방식의 중형 세단인 쏘나타를 제조하고 있습니다.

이는 2024년 현재로서 훌륭한 39년의 생산 기간을 자랑하며, 이는 대한민국 승용차 브랜드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차량으로 기록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전체 차량 모델 중에서도 쏘나타는 매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어, 총 판매량에서 3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이 그 증거이다.

2022년 5월까지의 누적 판매량은 무려 925만대를 넘어섰다는 통계가 이를 뒷받침한다.

현대자동차의 라인업 중에서도 쏘나타는 아반떼와 그랜저와 함께 주요 3개 세단 라인업에 속해 있을 만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국민차’라는 표현이 떠오르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차량이 바로 이 쏘나타로, 그 인기와 선호도는 매우 높다.

국내외 판매를 합친 결과를 보더라도 쏘나타는 현대자동차의 대표적인 모델로 꼽히며, 그 인기와 신뢰도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뉴 EF 쏘나타부터 현재의 모델까지의 가격 변동 및 옵션 변화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쏘나타 신차 가격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쏘나타의 변천사와 그에 따른 가격과 옵션의 변화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이는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와 같이 쏘나타는 그 오랜 역사와 높은 판매량, 끊임없이 변화하는 가격과 옵션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대표적인 차량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쏘나타 상세설명 ‘소나타’라고 인식

상당수의 사람들이 ‘소나타’라고 인식하고 있지만, 정확한 차명은 ‘쏘나타’라는 사실을 아시나요?

이 차량이 처음 시장에 나왔을 때의 공식 명칭은 실제로 ‘소나타’였고, 이는 당시 신문 광고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출시 후 3개월이 지난 1986년 2월, 차량의 이름은 ‘쏘나타’로 변경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1980년대 유행했던 유머집[9]에서 “소나타=소나 타는 차”라는 유머가 유행하였기 때문입니다.

이후로는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차량의 이름을 정할 때 발음이 어색하지 않는 한 ‘ㅆ’을 사용하는 전통이 자리 잡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사람들은 여전히 ‘소나타’라고 표기하고 있습니다.

웹페이지에서도 공식 기사가 아닌 경우 대부분 ‘소나타’로 표기되며, 심지어 언론 기사에서도 ‘소나타’라고 표기된 경우가 많습니다.

유명한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서도 ‘쏘나타’보다 ‘소나타’라고 표기된 경우가 월등히 많습니다.

이는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소나타’가 맞기 때문입니다.

차량 이름의 원래 의미인 음악 용어 ‘sonata’ 역시 한글로는 ‘소나타’로 표기되므로, 외래어 표기법을 무시한 ‘쏘나타’가 잘못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차량의 원래 이름이 ‘소나타’였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인터넷상에서 이 차량에 대한 정보를 찾을 때 ‘쏘나타’보다는 ‘소나타’로 검색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입니다.

1980년대에는 중형차 자체가 고급차 차급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쏘나타는 상당한 경제적 여유를 가진 사람들이 주로 사용하는 차량이었습니다.

쏘나타의 디자인 역시 이러한 구매층을 반영하여 중후하고 무게감 있는 스타일을 추구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국민소득의 증가와 자동차 구매 방식의 다양화로 인해 쏘나타를 포함한 중형차의 구매 연령층이 점점 낮아졌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YF 쏘나타를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하여 이미지를 쇄신하였고, 현대의 상징적인 패밀리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젊고 실험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혁신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쏘나타의 전륜구동 플랫폼은 그랜저,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 스타리아 등과 공유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 뿐만 아니라 기아의 차량들도 쏘나타의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스포티지와 투싼은 각각 3세대(R 모델)와 2세대 모델(투싼 ix)부터 쏘나타의 플랫폼을 공유하기 시작했으며, 그랜저와는 1세대 소나타(Y1)를 제외하고 2세대 쏘나타부터 계속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쏘나타의 주유구는 모두 사각형으로, 미쓰비시의 영향을 받은 현대자동차의 특징이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1세대를 제외하면 모두 왼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쏘나타의 말말말 최초로 단일 브랜드 이름

쏘나타는 한국에서 최초로 단일 브랜드 이름으로 600만대를 판매한 차량이며, 2016년에는 800만대를 넘어섰습니다.

2022년 5월 현재로서의 총 판매량은 대략 925만대에 이르며, 현대자동차의 모든 차종 중 세 번째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입니다.

아반떼, 엑센트, 투싼과 비교할 때, 쏘나타는 내수 판매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쏘나타는 중형 세단의 대표적인 차량이지만, 왜건 트림이나 터보 트림이 없는 것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2011년부터 T-GDi 트림이 추가되고 유럽형 모델인 i40가 출시되면서 모델 라인업은 다양화되었고, 고객들의 선택 폭도 확대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건 트림이 없는 점은 한국에서 왜건을 선호하지 않는 현실을 고려하면, 현대자동차가 무리한 모험을 감행할 필요는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패밀리 세단의 대표적인 차량이었던 쏘나타가, 2010년대 중반 이후로는 택시, 경찰차, 관용차, 렌터카 등으로 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2018년 기준으로 쏘나타 판매량 중 56%가 택시와 렌터카용 LPG 차량이었으며, 자가용 판매량은 37%에 불과했습니다.

이는 준대형차, SUV, 미니밴 등이 자가용 시장을 점유하고, 젊은 세대들이 경차나 준중형차, 소형 SUV를 선호하면서 중형차 시장 자체가 축소되었기 때문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브랜드 확장 정책에 따라 2010년에는 20인치 미니벨로인 ‘쏘나타’가 출시되었습니다.

이 차량은 삼천리자전거에서 생산 및 판매하며, 독특한 프레임과 쏘나타의 로고 타입, 도색을 사용하였습니다.

14단 알루미늄 프레임을 사용하는 이 모델은 경제적인 선택지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한, 1990년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는 수험생들 사이에서 SONATA의 ‘S’를 떼어 가지면 서울대를 합격한다는 미신 때문에 SONATA의 ‘S’를 떼어 ‘ONATA’가 되는 일이 잦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행위는 범죄에 해당하며, 현재의 블랙박스나 CCTV의 발전으로 인해 이런 행위를 저지르면 벌금형이나 심할 경우 금고형을 선고받을 수 있습니다.

쏘나타 디 엣지 연식 변경

2023년 3월 27일, 쏘나타 The Edge가 온라인을 통해 첫 선을 보였고, 이후 3월 30일에는 제14회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실물이 공개되었습니다.

이 차량은 4월 20일부터 사전예약을 받았고, 5월의 세 번째 주에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이번 모델에서 가장 큰 변화는 외관 디자인입니다.

기존의 메기룩 디자인이 많은 비판을 받았던 것에 비해, 새로운 디자인은 그랜저와 코나의 패밀리 룩을 차용하였습니다.

후면부는 아반떼 CN7과 유사한 디자인으로 변경되었고, 사이드 리피터의 위치도 사이드미러에서 펜더로 옮겨졌습니다.

이러한 대대적인 디자인 변화로 인해, 쏘나타 The Edge는 새롭게 적용된 심리스 호라이즌 패밀리룩에 대한 반응이 가장 좋았습니다.

파워트레인은 국내 사양과 동일하지만, 북미 사양에는 AWD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는 K5가 북미형 1.6T 모델에 AWD를 적용한 것을 참고하여 예상되는 것입니다.

실내는 디지털 클러스터와 메인 디스플레이가 통합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로 바뀌었으며, 크기도 10.25인치에서 12.3인치로 증가하였습니다.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NC가 적용되었고, 디지털 키 2, 빌트인 캠 2 등의 선택사양이 추가되었습니다.

스티어링 휠은 코나의 것을 그대로 사용하였고, 전동식 트렁크도 적용되었습니다.

쏘나타 The Edge의 전장은 4,910mm로 10mm 늘어났고,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능이 모든 트림에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브레이크, 조향장치, ADAS 등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습니다.

이번 페이스리프트에서는 기존의 A필러와 B필러에 별도의 플라스틱 마감재 없이 차체 색상의 도어 철판이 그대로 노출되는 방식의 마감이 유지되었습니다.

이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지만, 이는 해외에서 선호하는 스타일을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2023년 7월에는 쏘나타 N으로 추정되는 차량의 테스트 카가 발견되었고, N Line과는 확연히 다른 형태로, 현대 N 라인업의 디자인 요소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후 2023년 8월 30일에는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아반떼 CN7 PE와 함께 공개되었습니다.

북미형 페이스리프트에서는 2.5L 자연흡기에 AWD가 추가되었고, 1.6T는 라인업에서 제외되었습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